저 하늘의 쾌락조차도
어느 날엔가는 결국 무너지고야 만다
그러므로 수행자는
욕망의 불이 꺼진 곳에서
진정한 기쁨을 찾아야 한다
-법구경<깨달은 이8>-